홍준표 "한국당, '좀비 정치' 참담…철 지난 공안검사 시대 역류"

이재길 기자I 2019.02.11 08:23:12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7 전당대회를 둘러싼 내부 갈등과 관련해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정치”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모두가 힘을 합쳐 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해야 할 때, 좀비 정치나 하고 있는 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데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전대가 혼란의 시작이 되지 않도록 유념해달라”며 “궤멸상태의 이 당을 재건한 전직 당 대표로서 이제 한발 물러서서 당 관계자들이 모두 힘을 합쳐 정상적인 방법으로 전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아가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해 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하는 국민 저항 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아쉬운 것은 이미 철 지난 공안 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하여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된다는 것”이라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 정치로 다시 돌아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더는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