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文대통령 딸 얘기한 곽상도… 학부모들 "하지 마라" 항의

장영락 기자I 2019.04.23 07:36:06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율형사립고 정책 관련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다혜씨 얘기를 꺼냈다가 학부모의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곽 의원은 22일 당 정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이야기 좀 하겠다”며 이야기를 시작했으나 토론회에 참석한 300여명 학부모들의 항의로 발언을 중단하는 소동을 겪었다.

학부모들은 대부분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 폐지 정책에 반대하는 입장임에도 곽 의원이 다혜씨 야기를 꺼내자 “여기는 교육 토론회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지 말라”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곽 의원은 앞서 국회에서 다혜씨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제기해 한 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곽 의원은 “자사고 때문에 이 말씀 드리는 것이다. 국민들에게 자사고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줘야하지 않느냐는 얘기”라고 주장했으나, 학부모들은 거듭 “하지마라, 그만 하라”며 곽 의원을 제지했다. 학부모들이 강한 거부감을 보이면서 곽 의원은 어쩔 수 없이 발언을 일찍 마쳐야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일관되게 현 정부 자사고 폐지 정책을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자녀는 특목고 보내고, 외국에 유학 보낸 사람들이 앞장서서 자사고 폐지를 추진하는데 정말 한마디로 놀부 심보”라며 정부 정책을 힐난하기도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