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靑 영빈관, 세계 국빈행사장 중 최악… 개보수 필요"

원다연 기자I 2019.02.10 10:42:39

탁현민 "공간은 나라의 국격, 의미있는 공간 만들어져야"

탁현민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0일 “세계 여러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 보았지만 고백컨데 아마도 우리나라의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탁현민 전 행정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영빈관은 청와대 내 대규모 회의와 외국 국빈들을 위한 공식행사를 개최하는 건물이다.

탁 전 행정관은 “오늘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나는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며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 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말이다”며 “그동안 세계 여러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 보았지만 고백컨데 아마도 우리나라의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탁 전 행정관은 그러면서 국격 향상을 위해 여야가 영빈관 개선에 뜻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탁 전 행정관은 “하지만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다.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공사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며 “정치적 견해도, 입장도 다를 수 있다. 반대 할 때는 반대 할 수도 있다. 비난도 하고 공격도 하고 다 좋다. 그런데, 안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라. 국민의 격이다.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있는 공간이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며 “연출가로서 말씀드리거니와 행사의 성패, 그 절반은 공간이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