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죄송하다, 성실히 임할 것"..머리 묶고 정장 차림 출석(종합)

정준화 기자I 2019.03.14 10:19:20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정준영(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경찰에 출석한 정준영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포토라인에 섰다. 그는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너무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 받겠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은 ‘왜 몰카를 촬영했냐’, ‘피해 여성들에게 사과는 안 하느냐’, ‘휴대폰 원본을 제출할 용의있나’ 등의 질문을 쏟아냈지만, 거듭 “성실히 조사 받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경찰서 안으로 이동했다.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몰카 논란’은 경찰이 빅뱅 출신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경찰은 정준영이 승리가 포함된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흔적을 발견, 조사에 착수했다. 공유 영상들 대부분이 상대방 동의없이 찍힌 것으로 보여 유포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승리도 이날 오후 경찰에 출석한다. 지난 달 피내사자 신분으로 출석해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한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성매매 알선 등에 대한 추가조사를 받는다.

한편 정준영은 이번 사건으로 연예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12일 미국 LA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 중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긴급 귀국했으며, tvN ‘짠내투어’와 KBS2 ‘1박2일’ 등 출연 중이었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사과문 발표와 함께 소속사 메이크어스와 계약해지 소식을 알렸다.

`승리 게이트` 더보기

- “정준영, 잠자리에 미친 문란한 사람” 유튜버 강혁민의 폭로 - “정준영, 여자와 잠자리에 미친 사람 같았다” - [승리게이트]승리 식품위생법 위반 처벌 가능성 유력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