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림, 윤소희 스캔들 언급 "연인 가능성 없다"

정시내 기자I 2019.01.11 08:53:48
송재림, 윤소희. 사진=tvN ‘인생술집’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송재림과 윤소희가 스캔들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남사친 여사친’ 관계인 송재림-윤소희, 장동민-신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송재림과 윤소희가 9년 우정이지만, 선남선녀로 가까이 지내며 “솔직히 얘기해서 사심이 안 생길 수 있어?“라고 물었다.

그러자 송재림은 두 사람 사이에 스캔들 비슷한 게 한 번 있었다며 “우리 회사 야유회로 사이판 여행을 갔는데 나는 발목에 문신이 있고, 소희는 발찌를 했다. 그게 커플템으로 오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혜진은 “그게 사실이 아니더라도 진짜 친하면 스캔들이 나면은 약간 어색해지지 않냐?”고 물었고, 송재림은 “그게 스트레스를 받으면서도 별로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 서로 떳떳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한혜진은 “아니면 ‘이 기회에 한 번 사귀어 볼까?’ 이런 생각은 없었냐?”고 물었고, 송재림은 “내가 들이대도 안 될 걸 알기 때문에... 우리의 연인 가능성은 없다. 어색한 관계로 만들고 싶지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어색해질 수도 있지만 더 친밀해 질 수도 있잖아?”라고 말했다. 송재림은 단호히 “아니다. 그게 정말 어려운거더라. 이렇게 계속 서로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는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어색한 사이가 될까 봐”라고 토로했다.

이어 신동엽은 “너무 이성으로 보지 않아도 섭섭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윤소희는 “난 제발 편하게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송재림은 “은근 기분 나쁜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