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동물농장' 사모예드-까칠한 붉은 여우 '절친된 사연은?'

정시내 기자I 2019.02.10 00:00:00
동물농장. 사진=SBS ‘TV동물농장’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동물농장’에서 개와 여우의 우정스토리가 전해진다.

대구의 한 동물원에는 두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조합으로 인기스타에 등극한 절친이 있다.

바로 안테나처럼 뾰족한 귀에 탐스러운 빛깔의 꼬리를 자랑하는 붉은 여우 ‘애기’와 폭풍 친화력을 자랑하는 사모예드 ‘뽀야’가 그 주인공이다.

붉은 여우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된 귀하신 몸으로 경계심이 강해서 사람 손을 타지 않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애기는 무늬만 여우일 뿐 사육사에게 배까지 내밀며 아양을 부리는 모습이 영락없는 개다.

개와 여우, 두 절친의 이야기가 동물농장에서 공개된다.

한편 SBS ‘TV동물농장’은 매주 일요일 아침 9시 30분에 동물농장에서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