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최영근 이어 정현선까지 대기업 3세 줄줄이 구속(종합)

이종일 기자I 2019.04.23 21:53:47

현대家 3세 정현선씨 23일 구속영장 발부
황하나·최영근씨 이어 대기업 3세 구속
정씨 등 3명 모두 마약 혐의 인정

대마 구입·흡입 혐의가 있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현선씨(29)가 23일 인천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제공)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고(故)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현선씨(29)에 대한 구속영장이 23일 발부됨에 따라 마약사건으로 구속된 대기업 3세가 3명으로 늘었다.

인천지법 이종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 판사는 “증거 인멸이 우려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 1월까지 이모씨(27)로부터 마약류인 대마초와 액상대마를 7차례 구입해 11차례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자신의 집 등에서 이씨와 대마를 4차례 흡입하고 SK그룹 창업주의 손자 최영근씨(31)와 1차례 흡입했다. 나머지 6차례는 정씨 혼자 흡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는 수사기관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마약 투약 혐의가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앞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31)와 최영근씨도 같은 혐의로 각각 이달 6일, 3일 구속됐다.

황씨는 2015년 마약을 수차례 투약하고 지난해 의사 처방이 필요한 향정신성 의약품을 불법 복용한 혐의가 있다.

최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 2월까지 이씨 등으로부터 18차례에 걸쳐 대마초와 액상대마를 구입해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했고 최씨는 범행 일체를 시인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