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악화에 직면한 르노삼성 파업..정상화 가능성은

임현영 기자I 2019.04.21 16:15:24

파업참가율 50% 밑돌며 내부 결속력 약화
회사 분위기도 바뀌어..고용 불안감도 고조
대내외적인 여론 약화..협력업체 호소도 부담

르노삼성 노조 파업으로 멈춰선 부산공장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르노삼성 자동차의 장기파업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파업에 대한 노조원들의 지지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파업 참가율이 50%를 밑돌며 내부 동력을 잃어가는 모양새다. 이처럼 대내외적인 여론 악화에 부딪히면서 ‘공장 정상화가 임박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임금·단체 협상은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는 등 ‘강대강’ 대치가 지속되는 상황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의 19일 파업 참석률은 44.3%를 기록하며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파업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달 10일만 해도 70% 참여율을 기록했으나 점점 하락하고 있다.

회사 내부에에도 기존과 다른 분위기가 전해지고 있다. 노사 대치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고용불안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물량 감소로 공장가동률이 눈에 띄게 줄면서 ‘자칫 일자리를 잃는다’는 우려가 감지되는 것이다.

다만 임단협은 여전히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노사는 지난 19일 다시 임단협 테이블에 앉았지만 끝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그러나 노조원들의 결속이 지금과 같은 속도로 약화된다면 빠른 시일 내 파업사태가 마무리 될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레 나온다.

7개월 가까이 지속된 파업으로 물량절벽은 현실로 다가왔다. 추가 물량확보에 대한 가능성도 낮아지고 있다. 당초 우려되던 로그 물량은 이미 반토막이 났다. 앞서 닛산은 올해 로그 위탁 생산량을 전년 대비 4만2000대를 깎은 6만대로 결정해 르노삼성에 통보했다. 1만8000대는 미국 판매량 감소에 따른 규모지만, 2만4000대는 파업 장기화에 따른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그나마 기대하던 신형SUV ‘XM3’ 물량도 놓칠 위기에 처했다. 현재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XM3 내수용 4만대는 확보했지만 수출 물량은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노사 갈등이 지속되면서 르노 본사는 XM3의 유럽 수출 물량을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으로 넘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진다.

이처럼 공장 가동률이 낮아지면서 사측은 ‘강제 휴가’를 예고한 상태다. 오는 29~30일, 다음 달 2~3일 공장 단체 휴가 방침을 결정하고 이를 노조와 부산공장에 통보했다. 근로자의 날(5월1일)을 포함하면 닷새간 공장 가동이 멈추는 셈이다. 회사 측은 법정 휴가 외 추가로 제공할 수 있는 ‘프리미엄 휴가’를 활용했다고 설명했으나 공장가동률 저하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측면이 크다.

뿐만 아니라 장기파업 후유증을 호소하는 지역사회·협력업체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 입장에선 이같은 대내외적인 여론이 악화가 적지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지난 18일 ‘르노삼성자동차 파업 장기화 사태의 조속한 해결 촉구’ 호소문을 통해 “자동차 부품 산업 생태계 붕괴와 고용 대란을 막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경영진과 노동조합이 조기에 경영 정상화를 이뤄달라”고 촉구했다.

이달 초에는 부산상공회의소가 “파업사태로 매출·생산활동 위축·근무시간 단축 등 직접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조속한 임단협 타결을 촉구한 바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