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결국 들킨다”..항문 털까지 채취해 조사

장구슬 기자I 2019.04.21 01:00:00

마약 수사 전문가 “제모·염색·탈색 소용없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61·미국명 로버트 할리) 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 그리고 최근 경찰에 출석해 마약반응 검사를 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의 공통점은 염색과 탈색, 그리고 제모다.

마약 사범들은 경찰 수사에 대비해 염색이나 제모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방법으로 체내 마약 성분을 감출 수 있을까.

서울지방경찰청 마약 수사대에 소속돼 12년 동안 마약 사범을 쫓았던 윤흥희 한성대 마약알코올학과 교수는 “마약 투약은 반드시 들킨다”고 강조했다.

윤 교수는 지난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 인체에 있는 음모, 액모, 여러 가지 수염 등 6가지 모발을 모두 제거하려 해도 전부 제거할 수 없고, 손톱과 발톱 등에도 마약성분이 남기 때문에 결국 걸린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주로 모발과 소변으로 마약 투약 여부를 검사하기 때문에 마약 피의자들은 제모뿐 아니라 혈액을 변화시키는 링거 주사를 맞거나 사우나에 가서 땀을 빼고 오는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은닉하지만 결국 다 소용없다”고 말했다.

그는 “눈썹과 머리카락 등 6가지 체모를 모두 제거하고 경찰에 출석했으나 항문에 남은 모발을 채취해 검거한 사례도 있었다”며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지 않지만 정밀하게 감정하기 위해서는 손톱, 발톱이나 땀까지 수사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이어 마약은 점조직처럼 판매되기 때문에, 하선부터 비밀리에 조사를 시작해 수사망을 넓혀간다고 밝혔다. 그는 “일반적으로 하선인 투약자를 먼저 수사하는데, 이 3개월 동안은 은닉된 장소에서 수사 자체를 공고하지 않고 비밀리에 추적한다”면서 “투약자가 사용한 핸드폰이나 인터넷 등을 추적하면 상선으로 연결되고 판매책, 중간 판매책, 제조책까지 올라간다. 15명까지 줄줄이 검거한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